FANDOM


千夜一夜

개요

.hack//Liminality: in case of AIHARA, Yuki의 여는 곡.

.hack//SIGN에도 삽입되었으며, 한국 더빙판의 경우 반주만 나온다.

가사

この場所を出て歩く道の事を考える
空はまだ早い夕方 雲に色を残して
隣の子供は同じ歌もう三度も歌ってる
終わる言葉思い出せず 最後だけずっと繰り返して
始めも終わりもいらなかった 君の目が呟いた
どんな記憶を探したら胸の深みへ届くのだろう
長すぎた 君の言う日々は一夜の夢のようで
終わる言葉信じられない 目覚めの時はまだ遠い
千の夜を消せないでまだここを立てない
誰の心も動かせないただの無口なシエラザード
幾つの夜を重ねてもーつの恋さえ語れない
温もりにもなれなかった寝物語は何処へ消えて
君の優しい言葉だけせめて覚えておきたかった
千の夜を消せないで一人の道に席を立つ
優しい言葉だけせめて覚えておきたかった
一つの夜に消えた千の夜を…

번역된 가사

이 곳을 나서, 갈 길을 생각하지
하늘은 아직 이른 저녁 구름에 물을 들이고
옆에 있는 아이는 같은 노래를 벌써 3번씩이나 부르고 있어
이미 지나간 말들이 떠오르지 않고 마지막 말만 계속해서 되풀이 해
처음도 끝도 필요 없었다 그대의 눈이 말했지
어떤 기억을 찾아야만 가슴속 깊은 곳에 닿으려나
너무 길었지, 그대가 말한 나날은 하룻밤의 꿈인양
마지막이란 말 믿을 수 없어 눈뜰 때는 아직 멀었는데
천 번의 밤을 지우지 말아요 아직 여기를 떠날 수 없어
그 누구의 마음도 움직이게 하지 못하는 말이 없는 세라자드
몇 번 밤을 지내보아도 단 하나의 사랑조차 말하지 못해
따스함조차도 되지 못했던 잠자리에서 한 이야기들은 어딘가로 사라져
당신의 다정한 말만큼은 기억해 두고 싶었어
천 번의 밤을 지우지 말아요 나만의 길을 가기 시작해
다정한 말만큼은 기억해 두고 싶었어
하룻밤에 사라진 천 번의 밤을…